Girls’ Generation’s Sunny Pens Honest Letter About Learning To Deal With The Loss Of SHINee’s Jonghyun

2017-12-30 04:22:00 2017-12-30 04:21:59

Girls’ Generation’s Sunny recently shared her thoughts about 2017 coming to an end and opened up about how her family has been helping her deal with the loss of SHINee’s Jonghyun.

On December 30, Sunny wrote, “It’s been a long time, right? Thanks to all of the people who sincerely worried about me and comforted me, I’ve gotten much better. So many things happened in 2017, and the year is soon coming to an end. Looking back, there are happy memories that still fill me with joy to this day, there are some memories that hurt me so much that I don’t want to face them, and there are some memories that have now faded and don’t affect me anymore. I guess that’s life.”

She continued to state, “I’m with my family right now. I have always felt grateful for all of the people around me who gave me great comfort, love, and happiness, giving me the strength to conquer each day. But I’m also so happy to have the opportunity to spend the end of the year with my whole family for the first time since I began working, and I have been learning to accept and heal my big and small wounds in the warmth of my family’s embrace. I’m taking care of myself, something I haven’t done in a long time.”

Sunny wrote, “Thanks to the time I spent with my family these past few days, I have come to realize that no matter how sad and hurt we are, as long as we don’t lose the hope of being happy and joyful, we will be able to gain the strength to live through each other’s love. The bigger the pain, the stronger I will have become if I am able to overcome it. We are not alone in this world. Of course, there are some things that we can only do by ourselves. But I hope that if there’s somebody out there who is distressed and grieving.. I hope they don’t think they are alone and aren’t in pain because of thoughts like that. I, too, have a bad habit of holding my pain in and pushing everyone around me away, but I will try to take care of myself better from now on.”

She concluded by stating, “I wonder what everyone who has given me more love than I deserve is doing right now as the year comes to an end. I hope you are not hurting because of past pains, and I hope you are able to find peace. No matter how everyone ends the year, I hope 2018 will be full of love and hope. With hopes that I will be able to spend the next year giving love instead of just receiving it, I will take care of my health and have a good mindset as I try to become a good person who spreads positivity to those around me. I hope everyone has a warm end of the year. Be happy~”

오랜만이죠? 많은 분들이 진심으로 걱정해주시고 마음으로 위로해 주신 덕분에 저는 많이 괜찮아졌어요. 많은 일이 있었던 2017년이 이제 정말 얼마 남지 않았네요.. 뒤돌아 보면 지금까지도 가슴이 벅차게 행복했던 기억도 있고, 어떤 기억은 아직도 절 너무 괴롭게 해서 외면하고 싶기도 하고, 또 어떤 기억은 그때와 달리 지금은 무뎌져 더이상 저에게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하기도 해요. 그것이 삶이겠죠. 저는 지금 가족들과 함께 있어요. 물론 일상에서 저와 항상 함께해 주었던 모두들도 제게 큰 위로와 사랑과 행복이 되어 주어서 덕분에 하루하루를 잘 헤쳐나갔었고 그것을 늘 고맙게 생각하고 있지만. 일을 시작한 뒤 처음으로 온 가족이 함께 연말을 보내고 새해를 맞을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고 가족의 품에서 그동안의 크고 작은 상처를 받아들이고 봉합하고 치유하고 있어요. 오랫동안 버려뒀던 제 자신을 돌보게 된거죠. 요 며칠간 가족들과 시간을 보낸 덕분에 저는 어떠한 슬픔과 아픔 속에서도 기쁨과 행복의 희망을 버리지 않는다면 우리는 서로의 사랑을 통해 또다시 살아갈 힘을 얻을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고통이 클수록 그걸 견뎌낸 후의 나는 그 전보다 더 강한 사람이 되어 있을테니까요. 세상은 혼자 살아가는 것이 아니예요. 물론 자기 자신만이 해나갈 수 있는 일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저 또한 그리고 지금 상심하고 있을 누군가 또한.. 혼자라고 생각하고 외로움에 괴로워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저도 원래 상처가 나면 혼자 끌어안고 주변의 모두를 밀어내는 좋지 않은 습관 때문에 힘들어했던 적이 많았지만, 앞으로는 저를 사랑해주는 소중한 존재들을 위해서라도 더 제 자신을 아끼고 열심히 돌보려고 합니다. 제 분수에 넘치는 사랑을 받게 해 주신 분들은 이 한 해의 마무리를 어떻게 하고 계실지 궁금한 시간입니다. 부디 지나간 시간의 아픔을 붙잡고 괴로워하지 말고 편안한 마음을 찾게 되길 바랍니다. 지금 어떤 마음으로 한 해의 마무리를 하고 있더라도 다가오는 2018년 새로운 한 해는 사랑과 희망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저도 항상 받기만한 사랑을 되돌려 드릴 수 있는 새해가 되길 바라면서 저 자신부터 건강하고 올바른 마음을 갖고 그 기운을 주변에 나눠줄 수 있는 좋은 사람이 되겠습니다. 모두들 따뜻한 연말과 연시가 되시길.. 행복하세요~

A post shared by 써니 (Sunny) (@515sunnyday) on

Source (1)

If you would like to talk to someone, please don’t hesitate to seek help and reach out. Click here for a list of international hotlines that you can call, and if you can’t find your country listed, please call your local emergency numb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