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A4’s Jinyoung Writes Heartfelt Post To Fans About Releasing Music As A Group In Future

B1A4’s Jinyoung has written a message for his fans after the news of his departure from WM Entertainment.

On July 7, he posted on Instagram:

“Hello, this is B1A4’s Jinyoung. I am so, so grateful to BANA, who have expressed their concern and encouragement.

“For the past seven days, I’ve been thinking through a lot of things while reading all the comments you’ve left me. How can I convey my gratitude in a few words to BANA, who have stayed by B1A4’s side for the past seven years?

“I do not think that B1A4 belongs to any one person. B1A4 belongs to all of BANA, who have supported and cheered us on. It was thanks to you that B1A4 was able to exist and perform music.

“That’s why I wanted to say this more than anything else. If BANA doesn’t forget B1A4 and continue to show us love, then no matter how many months or years it will take, B1A4 will return with even better music and a more mature image.

“When I read comments saying that they would like even false hope, my heart hurt. I will work very hard to make sure that there is nothing ‘false’ about the hope for a brighter tomorrow. Wherever I am, I will always be by BANA’s side with upgraded music and an upgraded image.

“I will never forget BANA’s love. I love you. Thank you.”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안녕하세요. B1A4 진영입니다. 많이 염려해주시고 격려해주신 바나분들 너무 고맙고 감사합니다. 지난 7일 동안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하며 바나 여러분이 남겨주신 글들을 매일 하나하나 읽었습니다. 지난 7년 동안 B1A4를 지켜준 바나들에게 어떻게 글 몇 줄로 그 고맙고 감사한 마음을 다 전할수 있을까요? 저는 B1A4가 그 누구의 것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B1A4는 오직 지난 7년 저희를 응원하고 지지해준 바나 여러분들의 것입니다. 여러분이 있었기에 B1A4가 존재했고 노래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무엇보다 이 말씀만큼은 꼭 드리고 싶습니다. 바나 여러분들이 B1A4를 잊지 않고 사랑해주신다면 그 시기가 몇 달 뒤가 됐든 몇 년 뒤가 됐든B1A4는 더 멋진 노래와 더 성숙한 모습으로 다시 여러분들을 찾아갈 겁니다. 희망고문이라도 좋다는 바나 여러분의 글을 접하고 마음이 아팠습니다.. <희망고문>이 <고문>이 아니라 더 밝은 내일을 꿈꾸는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저 진영 정말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어느 곳에 서 있든 더 멋진 음악과 더 멋진 모습으로 바나분들 곁에서 함께 하겠습니다. 바나분들의 사랑 잊지 않겠습니다.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b1a4 #bana

A post shared by b1a4 jinyoung (@jinyoung0423) on

How does this article make you feel?
0
0
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