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ress Bae Hyo Won Plans To Take Legal Action Against Harasser Pretending To Be Her Boyfriend

Actress Bae Hyo Won will take legal action against a man that has been harassing her.

Bae Hyo Won, who debuted in 2011 through “God’s Quiz 2,” has also had roles in “Roman Holiday,” “Discovery of Love,” “Descendants of the Sun,” and “Stranger.” She gained attention for her portrayal as a nurse in “Descendants of the Sun” and as a secretary in “Stranger.”

On September 16, Bae Hyo Won revealed a screenshot that she took of a social media post made by a man who has been posing as her boyfriend. She wrote, “People closest to me will know how long he has been harassing me. I thought giving him attention would be like poison so I didn’t, but the situation is getting out of hand.”

The man and Bae Hyo Won had roles as hostages in the movie “Roman Holiday,” but were not acquaintances and had no contact with each other. However, he started contacting her in February and calling her late at night which led her to block him.

Bae Hyo Won continued to explain, “After I blocked him, he started posting pictures of me and writing things that weren’t true. He kept posting the photo we took together while filming ‘Roman Holiday’ and wrote as if we were dating. I originally did not know as I had blocked him. He told people he knew and the people we filmed the movie with that we were an item. People also contacted me to ask if I was dating him. I was really dumbfounded.” It escalated to him telling their mutual acquaintances about how much he loved her and he would falsify one-sided conversations to seem like affectionate texts sent to each other.

Furthermore, she stated, “When I reported this to the Cyber Bureau of the Seongdong District Police in July, they told me to understand because I’m an actor and he’s just expressing his love as a fan. They said that he seems mentally unstable so it’s better to ignore him. They suggested I contact someone who was influential from the movie to see if they can control him if it became too stressful. So I contacted two people, a film crew member and actor, to ask them to do just that and in July, I let it go. However, it started up again. Except this time, he mentioned my name and used suggestive language or sexual audio to create fake stories. The fact that someone I do not even know personally is posting such preposterously shameful things as if they are true and has directly targeted and harassed me since February, I am extremely offended, disgusted, and creeped out.”

Her post also mentioned how the man’s mother made matters worse by saying, “The only thing my son did wrong was that he liked you. Why are you treating my son like he’s crazy.”

She firmly asserted, “There is no more forgiving. Even if his posts are deleted later, I have screenshotted everything until now. The delusions, lies, and inappropriate jokes. I don’t want to share the other screenshots here on Instagram because they are so offensive. ”

Bae Hyo Won said, “I have been patient time and time again, trying to sympathize, but he doesn’t seem remorseful at all and doesn’t think he’s doing anything wrong. I am uploading this post to make it known how he has been constantly harassing me. Enough is enough.”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제 가까운 지인들은 다 아실겁니다. 저 사람이 얼마나 지속적으로 저를 괴롭혔는지… 관심을 주는게 독인거같아서 반응을 안했는데 사태가 갈수록 심각해져서 글 올립니다. 7월경 제가 인스타에 한번 글 쓴적이 있습니다. 2년 전 쯤 영화 로마의 휴일 찍을 때 많은 인질역할 중 한명이었고, 저와 개인적 친분도 전혀 없고 연락하는 사이도 아니었을 뿐더러, 올해 2월에 갑자기 커피를 마시자고 연락이 와서 너는 참 좋은애고 뭐라뭐라보내며 밤 늦은 시간에 전화를 하길래, 불편하고 싫어서 남자친구 있다고 말하며 인스타와 연락처 카톡 모두 차단했었습니다. 그런데 그 때 부터 본인 인스타에 제 사진을 올리고 일어나지도 않은 일들을 사실인 것 처럼 글을 쓰기 시작하더군요. 로마의 휴일 촬영 중간 쉬는 시간에 사진찍자고 하셔서 같이 한번 찍은 사진을 지속적으로 기재하며 연인인 척 글을 쓰고. 저는 차단을 해놓았기에 몰랐는데.. 함께 영화 촬영했던 동료분들에게 저와 무슨 사이인 것 처럼 말하고 다녀서 저에게도 연락이와서 마치 만나는 사이냐고들 묻는데 정말 황당하고 어이없었습니다. 실제로 사람들을 만나서 술을 마시면서 저에 대한 이야기를 지어내서 말하고. 저와 겹치는 연기자 지인들에게도 저와 무언가 있었던 사이인것처럼 저 때문에 너무 힘들다고 저를 사랑한다고 말을 하고 다녔더군요. 카톡을 차단해놔서 몰랐었는데 혼자서 매일 저에게 카톡을 보냈고 그것들도 캡쳐해서 마치 서로 애정표현한듯올려놓았습니다. 7월경 성동구 사이버수사대에 찾아가서 신고 했을 때에는 제가 연기자니까 팬심으로 보라고… 정신적으로 좀 이상한 사람같은데 무시하는게 나을 것 같다고 하셨고, 너무 스트레스 받으면 함께 영화찍었던 영향력있는 사람에게 연락해서 저 사람을 컨트롤해보라고 하시기에 영화스텝분과 배우분 두 분께 연락해서 부탁드렸었습니다. 그렇게 7월에는 게시글을 다 지우고 다신 안그럴것처럼 반성하는듯 보이더니… 또 시작했더군요. 이번에는 제 이름을 거론하며 섹스 신음소리 등 선정적인 단어들과 함께 없는 말들을 지어내서 글을 올렸더라구요. 촬영장외 본 적도 없고 친분도 없으신 분이 촬영끝나고 2년이 지나고서 이런 말도 안되는 수치스러운 글들을 사실인냥 올리고 이렇게 2월달부터 지속적으로 저를 타킷으로 잡고 괴롭히고 있다는게 정말 너무 황당하고 불쾌하고 소름끼칩니다. 다신 안그러겠다고 사과받고 삭제도 했던게 두 차례인데 2개월쯤 지난 지금 다시 재발하였기에.. 더 이상 선처는 없습니다. 해당 게시물이 지워져있다하더라도 저에겐 캡쳐 자료들 꾸준히 모아둔게 있습니다. 다른 캡쳐 글들은 도저히 불쾌하고 말도 안되서 제 인스타에 올리기 조차 싫네요.. 저 뿐만 아니라 다른 여러 여자들과 연기자분들 사진도 지속적으로 올리고 망상과 허언 음담패설을 지어내서 지속적으로 올린다는거 아는 사람들, 당한 분들은 아실거에요. 저 사람의 어머님조차도 죄가 있다면 저를 짝사랑한게 죄라며 왜 자기아들을 정신병자 취급하냐고 오히려 저에게 적반하장이신 관계로… 사람대 사람으로서 큰그릇이 되보려고.. 어쩌면 너무 안쓰럽고 불쌍한 사람이라 저러나보다 이해해보려고 하고 정말 법적인 처벌은 참고 또 참고 용서하는 마음으로 넘어갔지만… 전혀 반성의 기미도 없고, 잘못된 행동이라는 걸 뉘우치지 못하고 지속적으로 저를 괴롭히는 것을 알리기 위해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더 이상 선처는 없습니다.

A post shared by 배효원 Hyowon Bae (@baehyowon) on

Sourc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