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rls’ Generation’s Sunny Reassures Fans About Her Health

Girls’ Generation’s Sunny gave fans an update on her health.

Last month, it was announced that Sunny stepped down from her MC position on MBC Every1’s “Video Star” due to health reasons and treatments for her knee.

On October 2, Sunny posted a selfie on Instagram and a message to her fans. She wrote, “I’m healthy. I think there were times when I neglected my health while trying to meet expectations, thinking about how I was receiving so much love. At the time, I thought that there were more important things than health. But through many experiences, I realized that I could give viewers positive energy when I’m able to emit vibrant energy in a sincerely healthy way, so I’m taking care of myself now.”

She continued, “Now that I’m trying to take care of things that I had pushed aside, I can’t say that I’m in my best state yet, but I’m in the process of getting better compared to before. I’m writing this because my heart hurts that the fans are worrying and asking about my well-being when I want to share good things, or during the few precious times when I’m able to meet fans. I know how much the fans and people around me cherish and love me, so I’m also cherishing myself.”

She concluded, “I’m working hard so that I can see you with a better appearance for a longer time, so I hope your precious hearts will be full of joy instead of worries about me. SONEs [Girls’ Generation fans], please take care of your health, feel happiness in big and small things in your everyday lives, and please share them with me. Let’s be happy for a long time together! Once again, I’m healthy.”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저 건강해요~~ 벅찬 사랑을 받고 있다는 생각에 기대에 부응하려고 저 자신을 몰아 붙이느라 심신의 건강을 돌보는 일에 소홀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당시에는 건강 보다 소중한 것이 더 많다고 판단 했었는데, 여러 경험들로 인해 내가 진정으로 건강하고 활기차게 에너지를 뿜어 낼 수 있을때 비로소 보시는 분들의 마음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달 할 수 있다는 걸 깨달았고 스스로를 정비하고 있습니다. 물론 오랜시간 동안 우선순위에서 밀려나 있던 것들을 이제와 챙기려니 아직도 완벽히 최상의 상태라고 할 순 없지만, 예전에 비하면 좋아지는 과정 중에 있습니다. 최근들어 좋은 얘기를 나누고 싶은 때나 팬분들과 직접 만날 수 있는 얼마 안되는 귀한 시간들을 제 걱정과 안부를 나누는데 허비하게 되는 것이 마음 아파 고민 끝에 글을 씁니다… 팬분들과 제 주변 사람들이 저를 얼마나 소중하게 여기고 사랑해 주는지 잘 알고 있고 그렇기 때문에 저 또한 제 스스로를 더욱 아끼고 있습니다. 더 오래 더 좋은 모습으로 만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까, 앞으로는 그 소중한 마음에 저에 대한 걱정 보단 저로 인한 기쁨과 즐거움이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소원들도 앞으로 건강 잘 챙기고 매일매일 생활 속에 크고 작은 행복을 느끼고 그걸 저와 함께 나눴으면 합니다.. 같이 오래오래 행복합시다!! 다시 한번~ 저 건강합니다~~

A post shared by 써니 (Sunny) (@515sunnyday) on

Source (1)

How does this article make you feel?
0
0
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