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g Hye Kyo Makes New Donation To Continue Project To Educate On Korean History

Song Hye Kyo and Sungshin’s Women’s University professor Seo Kyoung Duk have continued their “Meet Our Country’s History Abroad” series.

On November 17, the professor took to his personal Instagram account to share new information about their latest donation. He stated, “Today (November 17) is Patriotic Martyrs Day, a day to remember the acts of patriotic martyrs who have dedicated and sacrificed their lives to recovering the sovereignty of our nation. To celebrate this day, Song Hye Kyo and I have sent 10,000 additional guidebooks in Korean and English to the Ahn Chang Ho family house in Los Angeles.”

He continued to write, “Since starting this project with Song Hye Kyo eight years ago, we have donated guidebooks to 18 historical sites related to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around the world. I recently spoke with her, and we set a goal to donate guidebooks to all historical sites, no matter how long it takes. We believe it will take another 10 years. This ‘Planned by Seo Kyoung Duk, Funded by Song Hye Kyo’ collaboration will continue. Please continue to give us your support. Thank you.”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오늘 11월 17일은 '순국선열의 날' 입니다. . '순국선열의 날'은 국권회복을 위해 헌신, 희생하신 순국선열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후세에 길이 전하고 위훈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법정기념일 입니다. . 이 날을 기념하여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미국 LA에 위치한 도산 안창호 패밀리 하우스에 한국어 및 영어로 제작된 안내서 1만부를 또 기증했습니다. . 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역사적인 해'인지라, 새로운 독립운동 유적지에 기증하는 일도 좋지만, 지금까지 해왔던 곳에 안내서가 끊이지 않도록 리필하는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습니다. . 상하이 윤봉길 기념관을 시작으로 지난 한글날에는 일본 우토로 마을까지 지속적인 리필 프로젝트는, 한국인 관람객 뿐만이 아니라 현지 외국인게도 좋은 반응을 얻어 혜교씨와 함께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는 중입니다. . 특히 이번 안창호 안내서는 디자인도 좀 바꾸고, 내용도 더 충실히 보충함으로써 거의 새로운 안내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 그러고 보니 지난 8년전 혜교씨와 처음으로 의기투합하여 시작한 일이, 벌써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18곳에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하게 됐습니다. . 최근 혜교씨와의 통화에서 전 세계에 퍼져있는 모든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 하더라도 한국어 안내서를 다 기증하자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향후 10년 정도면 가능할 것 같습니다. . 아무쪼록 '기획 서경덕, 후원 송혜교'의 콜라보는 앞으로도 계속 되어질 것입니다. 늘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11월17일 #순국선열의날 #미국 #LA #안창호패밀리하우스 #한국어안내서 #기증 #송혜교 #서경덕 #서경덕교수

A post shared by 서경덕 (@seokyoungduk) on

The Ahn Chang Ho family house is the space that Ahn Chang Ho’s family stayed at in 1914 and was a place of gathering for participants of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who were living in the U.S. It is currently being used as the research center for Korean studies of the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This is the second time Professor Seo Kyoung Duk and Song Hye Kyo have donated guidebooks to the site, after sending 10,000 guidebooks in Korean and English in 2015.

The two have been working together for eight years to provide guidebooks to Korean historical sites around the world.

Source (1)

How does this article make you feel?
0
0
0
0
0